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유머

유머자료유머글



글 수 10,258

빨간딱지 비디오...

조회 수 1367 추천 수 0 2006.01.25 13:55:39


우아!!!!!!! ㅡㅡ... 그날입니다..(*__) ㅠ_ㅠ 제 기분점 어케 해줘봐용..

이 꾸리꾸리한 ㅠㅠ 기분을 점~

ㅠ_ㅠ >>ㅑ~~~~~~~~ 사랑해여~~~~~~~~~~~~~~~~~~~~~~~~~~~






..................... 조용히... 시작하겠습니다...;;





내가 유치원 교사로 있을때의 일입니다.




나에게는 나이차이가 5살밖에 나지 않는 이모가 있죠.


워낙에 무뚝뚝한 성격이라

남자라곤 한번도 사귀어보지 못한 이모가

시집을 간다네요..


깡녀 : 뽀삐이모가 시집을 가?

엄마 : 그래~ 벌써 날짜도 잡혔어

깡녀 : 아니 이모는 언제 그렇게 연애를 했다우?

엄마 : 연애는 무신~! 고년이 연애해서 시집 갈수나 있것냐!

깡녀 : 그.. 그럼? 선본겨?

엄마 : 나랑 그집 부모랑 만나서 날짜잡아놓고 니들 담달에 결혼할꺼니까 지금부터 연애해라! 했지..

깡녀 : -_-;; 무신 조선시대도 아니고 얼굴한번 안보고 시집간다요..

엄마 : 그럼 니 이모 저렇게 처녀귀신 되게 냅둘까!

깡녀 : -_-;; 그게아니라.. 남자가 결혼식날 도망갈까봐 그러징..

엄마 : 콱! 씽!! 아가리 다무르라!




이렇게 우열곡절 끝에 시집간 이모집에 놀러가게 되었죠

너무나도 죽이 잘맞는 우리 세사람..

술도 좋아하고

고요!! 스톱이요!! 청단이요~ 홍단이요~

하는것도 좋아하고..

하지만!!

오늘은 좀 노는방식을 바꿔보기로 했져..

집앞 포장마차에 가서 산오징어에

소주로 부드럽게 목을 풀고

노래방 가서

신나게 노래부르고.......

그냥 자려고 했죠.-_-;

그런데 얼큰~하게 취한 울 이모..

이모 : 깡녀야! 너 조 앞에가서 빨간딱지 비디오좀 빌려와봐라

깡녀 : 이모 미쳤수? 여기 울 유치원이랑 가까운데 학부모 만나믄 우짜라고 나한테 그런 심부름을 시키오 시방!!

이모 : 가~ 쑤나야~! 지금이 몇신데 그사람들이 돌아다니것냐! 그냥 후딱 갔다와라!

깡녀 : 그러지 말고~ 그냥 들가서 잡시다!

이모부 : 깡녀조카! 내가 용돈줄테니 가서 좀 찐~ 한걸루 하나 빌려와 보쑝~


-_-;; 그러면서 하얀 수표한장을 꺼내 흔드는데..

마다할 사람이 누가 있겠수..


추운 겨울인지라 마침 하고온 목도리로 얼굴을 반쯤 가리고

비됴가게를 들갔는데..

19세 미만 입장불가란.. 빨간딱지.. 비됴만 모아둔 방이

따로있을건 또 뭡니까..

다행히 늦은시간이라 사람은 별로 없었지만

-_-; 알바생이 젊은 청년인지라..

쪽팔린건 마찬가지..

그래도 막중한 임무가 주어진 나...

술도 마셨겠다 그냥 당당하게 들갔죠.

들가니 속옷만 입고있는 여성들이 날보며

“호호호~ 온니~ 일라봐~! 내가 끝내주게 해주께~!” *-_-*

-_-;; 이게 아닌데..

여하튼!! 비됴 카바속의 여자들은 모두 속옷만 입고 있더라구요.

도대체가 어떤게 찐~ 한건지 알 수 없는 나..

그때 그 방으로 한명의 여자이 들어오더니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는 내게 살며시.. 다가왔죠.

“내가 여기있는건 거의 다 봤는데.. 좋은걸로 골라줄까요?”

“그.. 그래주시면.. 고맙구요..” 라며.. 그 여자를 바라본 나...


눈이 마주친 그녀와 나...

-_-;;;;;;;;;;;;


“오모!!! 선생님!!!”

“허걱!!! 윤.. 윤...솔이 어머님...!!”

“선생님이.. 어떻게.. 여기에...”

“그.. 그게.. 심.. 심부름으로...”


그녀는 나를 한참을 멍하니 쳐다보고는..

자신도 창*-_-*피했는지 술먹은 나보다

얼굴이 더 빨개지더군요.(*__)

우린 더 이상 아무말도 하지 않고

비됴 하나씩을 들고 그 가게에서 나왔습니다.


그후... 스승의날...

내 앞으로 큰 상자 하나가 택배로 배달되었죠...

받는사람 : 깡녀선생님..

보내는이 : 윤솔엄니..

추신 : 집에가서 뜯어보세요~!


다른선생님들은 무쟈게 날 부러워했지만..

난.. 절대로!! 그걸 유치원에서 뜯어보지 않고

집으로 가져왔죠.

엄마 : 오메~ 그것이 뭣이다냐!!

깡녀 : 윤솔이 엄마가 보내준거야.. 스승의 날이라고..

엄마 : 오메~! 니두 선생이라고 스승의날 선물받고 그러냐!

깡녀 : -_-;; 엄마는~!

엄마 : 그래그래~ 어여 뜯어봐라! 뭐가 이리 크다냐!


도대체 뭘까~ 하는 마음으로 살짝이 테잎을 뜯어내자..

내 눈에 펼쳐진.. 상자속의 비밀은..


ㅠ.ㅠ 빨간딱지 비디오.... 20편........

울엄마.. 입벌리고 가만히 쳐다보시더니

“아빠오시기전에 빨랑 치워라!”

하시고는 주방으로 가버리셨씀다

난 상자안에 있던 카드를 읽으며..

왠지.. 눈물이 나더군요..

우이씨!!!!

TO. 깡녀선생님!

선생님과 내가 취미가 같다는걸 알고

얼마나 기뻤는줄 몰라요~!

그래서 내가 한달동안 찾아다녀서

끝내주는 것들만 골라봤습니다.

나중에 우리집에도 한번 놀러오세요.

얘기도 하면서 우리 같이봐요~! 잇힝~!

P.S : 밤에.. 애인이랑 보면 정말 좋을거예요~! (*__)~





ㅠ.ㅠ* 우이씨!! 차라리 돈으로 주지..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이 게시물에는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 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 :)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이미지 첨부하는방법 [4] 송승근 2009.02.14 4 67241
공지 유능한 카툰작가와 소설작가를 모십니다. [21] 송승근 2007.03.11 17 66056
공지 유머자료 게시판 글작성 규칙 글 작성전 꼭 읽어주십시오. [2] 송승근 2007.01.24 19 66234
518 솔로가 되는 5단계 [4] 쿨럭묻지마셈 2006.01.25   859
517 화제 재미있는 질문과 답변 [6] 789987 2006.01.25   948
516 어느 남편의 추석일기 [1] 789987 2006.01.25   916
515 군인의 거짓말 [2] 789987 2006.01.25   944
514 신혼여행보고서 [1] 789987 2006.01.25   819
513 BEST 넌센스 퀴즈2 [3] 789987 2006.01.25   1045
512 웃긴이야기 [3] 789987 2006.01.25   899
511 BEST 넌샌스퀴즈 [3] 789987 2006.01.25 20 2380
510 성적 비관으로 자살한 넘들의 공통점 [3] 핏빛눈망울 2006.01.25 1 966
» BEST 빨간딱지 비디오... 핏빛눈망울 2006.01.25   1367
508 화제 BEST <경고> 심장이 찐짜 강한신분만 보세여~~! [12] 핏빛눈망울 2006.01.25   1335
507 깔심한 그녀 핏빛눈망울 2006.01.25   803
506 BEST 사람들을 고문 하는법 [2] 핏빛눈망울 2006.01.25   1102
505 BEST 여고에서~~~~므흣 [1] 핏빛눈망울 2006.01.25 7 1738
504 화제 BEST 현대 생활 백수 [7] t없e맑은OrOl 2006.01.25   1438
503 고이즈미는! [4] t없e맑은OrOl 2006.01.25   957
502 화제 BEST 의자 카☆트★라☆이★더 [7] t없e맑은OrOl 2006.01.25   1095
501 화제 내이야기좀들어주세요. [7] 나는초등학생입니다. 2006.01.24   984
500 화제 BEST 윈도우즈 XP에 숨겨진 기능 [11] t없e맑은OrOl 2006.01.24   1156
499 화제 BEST 우리가 고이즈미를 싫어하는 10가지 이유 [6] t없e맑은OrOl 2006.01.24 17 4553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