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유머

유머자료유머글



글 수 10,222

유럽대륙의 떠오르는 듕긕스러운 나라 전쟁 이야기

조회 수 1053 추천 수 0 2008.12.07 23:57:14
테사다 URL 복사하기 - 


< 이탈리아군의 일화 >




참호속에서의 이탈리아군.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독일의 롬멜 원수가 이탈리아군의 참호를 방문했다. 하지만.....그 때!! 영국군의 포격이 시작되었다.

그러자 이탈리아군의 병사와 장교는 모두「오 성모 마리아님!」이라고 외치며 지면에 엎드렸다.
이 광경을 지켜본 롬멜 원수는 이탈리아군 장교에게 이렇게 말했다.



「......기도를 멈추고 반격명령을 내리시오. 귀관이 할 말은 그것 뿐입니다. 」



이탈리아군 포로의 취급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영국군 장교에게 무장한 이탈리아군의 중대가 항복하기 접근하고 있었다. 그러나, 전리품을 수집하기 바쁜 영국 장교는 그들을 무시한채「시끄럽다!, 저쪽으로 가!」라고 이탈리아 병사의 총을 빼앗아 던지면서 고함쳤다. 이탈리아군의 무장중대ㅇ<-<는 어쩔 수 없이 포로로 잡아주는 영국군을 찾기 위해 다시 총을 주워 또 터벅터벅 걸어갔다.orz..




고문을 받은 이탈리아군

이탈리아인의「약함」은 처세술의 하나이기도 하다.
제 2차 세계대전중, 유고 유격대의 포로가 된 독일군은 끝까지 완고하게 부대의 정보를 일체 발설하지 않았고 고문에도 굴하는 일 없이 꼿꼿해 세르비아인의 분노를 샀지만 이탈리아군은 곧바로 울며 용서를 빌었으므로 고문이 멈추었다고 한다.



이탈리아인은 지역마다 강약이 다른가?

제1차 대전시까지는 각 지방에서 징병한 장병들을 균등하게 각 부대에 할당하고 있었지만1차 대전 후에는 지역별 편성으로 군제가 바뀌었다. 그러나.........이탈리아군의 약함에 지역차이는 없었다.



우리가 졸리면 저쪽도 졸린

이탈리아군은 밤이 되면「 우리가 졸리면 상대방도 졸리다. 그러니까 공격해 오지 않을 것이다」라며 경계도 세우지 않고 취침했다. 그 결과....수많은 기습을 허용했다.



국가나 민족이라는 의식이 희박한

이탈리아군의 병사가 한밤중에 눈을 떴는데 소대장이 어디론가 나가려는 중이었다. 병사는 소대장에세 어디로 가는지 물었다. 그러자 소대장은 이렇게 대답했다.

「 나는 국가를 위해서는 목숨을 걸지 않는다. 나는 노예가 아니기 때문에!」

짐을 싸면서 그 대장은 매력적인 미소를 보이며.......

「 내가 목숨을 걸 때는 반한 여자를 지킬때 뿐이다!」

........라고 웃는 얼굴로 상쾌하게 말하며 전선에서 이탈해갔다. 그러자 병사도.....

「 소대장님! 기다려 주십시오!」

......뒤돌아본 소대장에게 부하는 이렇게 말했다.

「 저도 함께 갑니다!」라고.

이렇게 아침이 되어 다른 소대원이 눈을 뜨면 뜰수록 소대의 수는 줄어들고 있었다. 하루하루 지남에 따라 한 명 줄고 두 명 줄고......결국 영국군과 싸우기 전에 그 소대는 사라졌다.



정부는 바뀌어도 하는 짓은 변하지 않는 이탈리아군

1943년 9월 12일 오후 2시, 오토 스코르체니 중령이 지휘하의 무장 SS 및 공군의 혼성 강하엽병부대가 글라이더 12기에 분승 어느 산장근처 야산 분지의 평지에 강행 착륙했다. (착륙성공 8기)

이 산장을 경비하던 부대는 무장 SS란것을 알자마자 주저없이 항복, 스코르체니 부대는 산장 내로부터 뭇솔리니를 무사히 구출해 단거리 이착륙이 가능한 피젤러 슈트로히 연락기로 뭇솔리니와 지휘관 스코르체니 중령이 먼저 탈출했다. 그리고.........남은 부대원들은 유유히 케이블카로 하산했다.



영국해군 무장 어선과의 1:1 대결

잠수함「갈릴레이(Galilei)」, 이탈리아의 위대한 과학자 이름을 붙인 군함이다. 하지만 이 군함은 영국해군의 무장 상선도 아닌 트롤어선 개조 무장 어선과의 1:1 승부에서 패배..........( ASW trawler - HMS Moonstone ) 게다가 무려 포획되어 버렸다. 어선주제에 정면으로 싸움을 걸어 변변한 조준기도 없는데 차례차례 명중탄을 퍼붓고 승리한 로열.네이비도 굉장하지만 이탈리아 해군은 사관들이 다쳤다고 시원시럽게 백기를 걸고 항복해버렸다.  orz



이탈리아의 전쟁학

1. 이길 수 없는 상대 = 절대 전쟁까지 가지않는다.
2. 강적 및 동격의 상대 = 약해지는 것을 신중하게 기다리고 나서 개전→ 하지만 참패
3. 약한 상대 = 기꺼이 개전 → 하지만 왠지 참패
4. 절대 지는것을 생각할 수 없는 상대 = 기꺼이 개전 → 고전은 면할 수 없다.




전쟁 준비보다 외화

돈벌이를 위해 자국 공군에도 배치가 끝나지 않은 기체를 수출하고 있었다.

-> 이탈리아 공군 전투기 피아트 G50은 40년 6월에야 첫 전투비행단이 창설되었다. 하지만 피아트사는 자국 공군에도 배치가 아직 끝나지 않았던 41년 1월,  최신 개량형인 G50bis를 핀란드공군에 판매했다.








이탈리아군이 미군의 공세를 막았다?

2차대전기 미군이 이탈리아 본토에 진출, 이탈리아군과 대치하고 있던 시기의 이야기다.
그러나 패전이 기정사실화된 이탈리아군에 전의는 없었고 미군도 그걸 눈치채곤 공격을 어영부영 하고 있었다.
하지만 독일군의 관측기가 지나갔을 때는 제대로 싸우고 있는것을 가장한 이탈리아군이었다. 왜냐? 독일군이 오면 전쟁이 더 길어지므로 미군에 발포하고 있었던 것이다. 당연 미군도 의지없는 눈가림 반격, 그 전투을 독일군 관측기는 이렇게 보고 있었다.


「 대단해! 이탈리아군이 미군의 공세를 막고 있다! 」


하지만 그 후에 이탈리아군의 바램과는 달리 독일군이 구원으로 나타나  그 전투는 진짜 격전이 되어버렸다ㅇ<-<



신의 가호

이탈리아군은 화약의 경우 적절한 보관 장소가 발견되지 않을 경우 교회에 즐겨 보관했다. 교회라면 적군도 폭격까지는 하지 않을것이고  또한 신의 가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것이다.

.........그러나, 교회의 첨탑에 보기 좋게 낙뢰. 마을은 대폭발로 순식간에 1/5이 날아갔다고 한다.




나폴리의 도둑은 세계제일

2차대전기 이탈리아의 나폴리에서는 군함이 도둑맞은 사례가 있었고 중동전쟁의 한창때는 전차까지 도둑맞았다고 한다.






군용기에 관한 일화

이탈리아 공군은 2차대전기때까지도 전기간에 있어 계기 비행의 훈련을 전혀 하지 않았다.

어느 전투기의 초기형은 밀폐식 방풍이었지만 파일럿들로부터「바람이 느껴지지 않는다」라는 불평OTL을 듣자 양산형은 개방식으로 되돌렸다. 그 때문에 모처럼의 고속 전투기가 엉망.





무기없이 싸울때 이탈리아군은 강하다

소말리아에 UN평화유지군이 파견되었을 때, 약간의 시비로 미 해병대와 이탈리아군 사이에 패싸움이 일어났다. 사건의 단초는 이탈리아군이 검문에서 통과시킨 소말리아인 용의자를 미 해병대가 연행하려고 하자 이탈리아군과 미 해병대간의 언쟁이 일어났고 이 틈을 본 소말리아인 용의자는 도망, 그것을 본 미 해병대원이 그 소말리아인을 사살. 이것을 계기로 패싸움.

양군 장교들이 이 패싸움을 수습했을 때에는 이탈리아군이 미국 해병대를 압도하고 있었다.

참고로 이탈리아 통일전쟁시 이탈리아의 반을 정복한 것은 정규군이 아니고, 가리발디의 의용군



머리회전이 빠른 이탈리아군

북아프리카에서 독일군이 영국의 패잔병 사냥을 하고 있었지만 영국군은 원주민 취락에 교묘하게 숨어들어 좀처럼 발견할 수 없었다. 독일군도 원주민 취락을 샅샅히 수색했지만 전혀 발견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탈리아군은 현지의 세력가를 찾아가 이렇게 말했다.

「 영국군이 있는 곳을 가르쳐 주면 설탕 5포대와 밀가루 5포대를 주겠다.」

다음날, 영국군은 전원 잡혔다.



상대의 발을 멈추기 위해 대연회

통일전쟁시 가리발디가 로마 해방을 위해 진군했을때의 일화.

로마 해방이 자신들의 사업에 영향을 준다고 판단한 이탈리아의 세력가들과 마피아는 가리발디의 침공을 늦추기 위해서 계책을 궁리했다. 가리발디와 그의 의용군을 초대하는 대연회를 개최했던 것이다.

코스요리의 시작은 훈제 햄으로부터 시작되어 메시나풍 생선 요리, 사슴고기, 새끼양 통구이, 닭요리 등등 디저트에 도너츠나 구운 사과에 이르기까지 총 12 접시가 나오는 매우 호화로운 것이었고 게다가 이것이 일주일간 계속되었다. 이것에 눈이멀어 발이 묶여버린 가리발디는 정부군에게 반격의 기회를 주고 고전, 결국 협상할수밖에 없었다.



와인

대전기 이탈리아군에서 보급한 와인의 표지엔「전투중 단숨에 들이키면 만취되어 전투도 두렵지 않다!」라고 써 있었다. 또 물자 비축은 탄약보다 와인이 많았다.



포로가 된 이탈리아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독일, 일본, 이탈리아의 3개국군의 포로가 수용된 수용소가 있었다. 독일군 포로들은 집단을 이뤄 땅굴을 파 수용소에서 탈주하려고 시도했고 일본군 포로들은 집단으로 자결해버렸다.

하지만 이탈리아군 포로는 수용소의 문이 필요없을 정도로 점잖았고 개중엔 근처의 아가씨까지 헌팅해 애인을 만든 사람도 있었다고 한다.



사막에서 구원 요청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영국군과 싸울 때, 이탈리아군 부대로부터 구원 요청이 들어와 독일군 부대는 전력을 다해 그들을 구원하러 향했다. 그러나......바로 그 이탈리아군은 사막에서 귀중한 물을 사용해 파스타를 데치고 있었다.



음식이라면 역시 이탈리아인

전장에서도 맛있는 것을 먹을 수 없을까........그 일념하에 동결건조 기법이 이탈리아인에 의해 발명되었다. 연합국측도 매우 놀랐다고 전해진다orz



포로에게도 풀코스

말타 공방전시 방공전에서 격추된 영국군 파일럿이 해상에서 이탈리아 해군에 포로로 잡혀 이탈리아 본토로 이송되었다.

밤이 되고.......감옥에 들어온 그에게 저녁 식사가 들어왔는데 이것은 파스타에 고기 요리, 식후에는 과일에 와인까지 한잔 따라오는 부자연스러울 정도로 호화로운 식사. 장교라곤 해도 말타에서 보급이 끊겨 매일 형편없는 식사만을 해왔던 RAF 파일럿은 생각했다.


「.........훗.........이것이 최후의 만찬이라는 것인가.....」


내일은 총살된다.......라고 생각하고 맛있게 음식을 비우고 맞이한 이튿날 아침, 그가 수감된 감옥 문앞에 고위 장교가 당번병을 동반하고 나타났다. 이 장교가 총살을 집행하는 녀석인가 - 라고 생각한 영국군 파일럿 앞에 그 장교가 무슨 이야기를 시작했다. 일행인 당번병이 통역했다.

「 어제는 사소한 행정착오로 장교인 귀관에게 일반 병사용 식사를 공급해버렸다. 나의 명예를 걸고 말하건데 우리는 제네바 협정을 준수할 것이며........(이하중략)..........하여튼 포로를 학대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이 나의 얼굴을 봐 어제의 실례를 용서해주지 않겠는가?」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댓글 '2'

profile

고양이육포

2008.12.08 06:29:47

포로에게도 풀코스보고 감동 ㅠㅡㅠ

정재환

2008.12.09 00:25:26

음... .풀코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이미지 첨부하는방법 [4] 송승근 2009.02.14 4 66792
공지 유능한 카툰작가와 소설작가를 모십니다. [21] 송승근 2007.03.11 17 65535
공지 유머자료 게시판 글작성 규칙 글 작성전 꼭 읽어주십시오. [2] 송승근 2007.01.24 18 65801
5702 화제 BEST [스모커] 아빠 내 남자친구야 [15] 스모커 2008.12.09   1453
5701 BEST [아로아]심슨-욕하지 말아줘! [2] 아로아 2008.12.09   1267
5700 BEST [아로아]심슨-사신이 된 호머 [4] 아로아 2008.12.09   1596
5699 BEST [아로아]심슨-여객선 탈출기 [2] 아로아 2008.12.09   1264
5698 BEST [아로아]팀포트리스 막장더빙 [2] 아로아 2008.12.09   1202
5697 화제 BEST 황당한 네이버 지식인 -대작애니 추천- !!!!!!!! [9] 선물 2008.12.09   1927
5696 화제 BEST 보노보노 어른버젼 [5] 테사다 2008.12.09   1497
5695 화제 BEST 수퍼마리오+그랜드 데프트 오토(GTA)+바이오 하자드 [5] 테사다 2008.12.09 1 1439
5694 BEST 뭔가 다른 파덜 [4] 테사다 2008.12.09   1177
5693 화제 BEST 난 이발을 하고 싶었을 뿐이고 [6] 조져보니팀킬 2008.12.09   1072
5692 화제 BEST <MoG>해리포터 싸이 홈피 [7] MoG 2008.12.09   1352
5691 화제 BEST 대륙의 차량구출 [7] 정재환 2008.12.08   1051
5690 화제 BEST 대륙의 청소부 & 레이싱걸. [6] 정재환 2008.12.08   2050
5689 화제 BEST 나 티파니랑 악수햇따아 [7] 정재환 2008.12.08   1268
5688 화제 BEST 두발검사 [6] 정재환 2008.12.08   1195
5687 엄청난 탁구실력에 이서 바통을 잇는 엄청난 축구 [1] 정재환 2008.12.08   968
5686 BEST 소녀시대 써니 10살때의 사진 [2] 정재환 2008.12.08   1087
5685 BEST 약간의 욕이 첨부되어 있는 썩던콩. [1] 정재환 2008.12.08   1254
5684 BEST 호[로]관에서.. [3] 조져보니팀킬 2008.12.08   1358
» BEST 유럽대륙의 떠오르는 듕긕스러운 나라 전쟁 이야기 [2] 테사다 2008.12.07   1053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