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수다방

전체 글 보기공지사항자주묻는질문등업신청요청&질문자유게시판게임팁&공략내가쓴리뷰매뉴얼업로드게임동영상지식&노하우삶을바꾸는글감동글모음공포글모음명언모음회원사진첩접속자현황회원활동순위Tooli토론방추천사이트IRC채팅방출석체크방명록



글 수 327

생명을 구해준 친구

조회 수 976 추천 수 0 2006.02.16 18:22:57


초등학교 3학년 때로 기억한다. 어릴 때 나는 지금과는 다르게 집에서 얌전히 지냈고

그때가 아마 처음으로 두발자전거를 탔던 때로 기억한다. 조금 몰 줄 알게 되자 친구녀석

하나와 내리막길을 신나게 내려가고 있었다.

항상 대형사고의 스토리가 그렇듯 사거리 중 한 곳에서 대형트럭이 오고 있었고 나는 브레이크를

잡았으나 브레이크는 말을 듣지 않았다. 내 친구는 일찌감치 자전거를 세운 상황이었고 트럭은 자연 내가 멈출

것으로 알고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 워낙 초보였고 평소에도 운동을 하지 않았던 당시라 난 전혀 대응을

못하고 울면서 살려달라 소리쳤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때 내 친구는 전속력으로 자전거를 다시 몰아

내 옆으로 다가와 발 하나를 내 자전거 바퀴에 넣었고 녀석의 발에 피가 튀겨 찢어지면서 내 자전거는

불과 10미터도 남지 않은 곳에서 가까스로 멈췄다. 바로 앞이라 해도 무방했다.

어린 내가 해줄 수 있는 처방이라곤 소독밖에는 없었고 녀석은 슬리퍼가 조각이 난 고통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새삼스레 나를 구해준 유철이에게 감사한 마음을 느끼며 다시 한번 만날 날이 왔으면 좋겠다.


https://www.tooli.co.kr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profile
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옛향수에 취할 수 있는 따듯한 공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댓글 '2'

렐리게임광

2006.02.21 19:18:56

큰일 날뻔 하셨군요... 근데 친구가 다쳤다니 조금 안됐네요...
profile

송승근

2007.12.30 15:10:42

제이야긴 아니고 펀글 입니다 ㅠ

  • 관리자
  • 본문 작성자
  • 댓글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감동적인글 가슴이 따듯해지는 이야기를 올리는 곳입니다. [2] 송승근 2006.02.01 18512
27 BEST 첫눈 오던 날 약속을 지키셨나요 권정철 2006.02.21 1032
26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라고하죠.. 송승근 2006.02.16 985
25 BEST [추모] 일본놈들이 우리한국사람에게 한짓!! 정말 끔찍합니다. [2] 송승근 2006.02.16 1398
24 BEST 중국집의 감동적인 이야기 송승근 2006.02.16 1410
23 BEST 삼십분전에 있었던 일이다. [1] 송승근 2006.02.16 1140
22 BEST 피씨방에서 있었던 감동적인일 [2] 송승근 2006.02.16 1316
» 생명을 구해준 친구 [2] 송승근 2006.02.16 976
20 BEST 남은 음식 좀 주세요 송승근 2006.02.16 1114
19 BEST 나에게 있어서 크나큰 존재 송승근 2006.02.16 1187
18 BEST 아버지를 처음으로 넘어뜨린 날 송승근 2006.02.16 1284
17 BEST 얘야,착한게 잘못은 아니란다 박의진 2006.02.06 1159
16 BEST 실화에여 넘 슬픔..ㅜㅜ [3] 권영진 2006.02.03 1266
15 BEST 나의 첫사랑.... 사랑합니다.. 2006.02.02 1318
14 BEST 난 아버지가 부끄러웠어요. t없e맑은OrOl 2006.02.02 1416
13 BEST 아버지의 사랑..가슴찡합니다....♥ [4] 내눈물 2006.02.02 1420
12 BEST 사랑하는 그대에게 ..♥ 내눈물 2006.02.02 1430
11 BEST 좀 길지만..정말슬픈이야기입니다..저는읽어보고 가슴이 찡했습니다.. [1] 내눈물 2006.02.02 1450
10 BEST 여자가 남자와 헤어질때.... 내눈물 2006.02.02 2507
9 BEST 어디서부터 잊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내눈물 2006.02.02 1598
8 BEST 감동적인 글귀.. 내눈물 2006.02.02 3668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