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수다방new

전체 글 보기공지사항자주묻는질문요청&질문new자유게시판게임팁&공략내가쓴리뷰매뉴얼업로드게임동영상지식&노하우삶을바꾸는글감동글모음공포글모음명언모음회원사진첩접속자현황회원활동순위Tooli토론방추천사이트IRC채팅방출석체크방명록마스크 수량확인



Articles 325

추측

Views 2716 Votes 0 2012.08.03 14:51:05


소년은 시선을 마주치자 당황했다.

왜냐면 누군가가 그렇게 신경쓰이기는 처음이기도 했고

마음속의 감정도 처음이기 때문이다.

 

그는 순수했기에 적극적이지 못했다.

 

그래서 곁은 아니지만 늘 보이는 곳에 있었다.

 

늘 소소하게 필요한 것을 챙겨주곤 하였다.

 

어떤 때는 손씻은 후의 티슈를..어떤 때는 더워 보이는

그녀를 위한 부채를 손에 쥔 모습을 보고 서로 웃고 있었다

 

그렇게 가까워 지고 그렇게 보이는 곳에 항상

함께 하곤 했다.

 

꽤 오랬동안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좋은 시선도 나쁘게 변하고

서로에 대해 지겨워지기 시작하자 각자의

길로 둘은 헤어 졌다.

 

시간이 꽤 오래 흘렀을 때

 

각자 다른 시간에 그날의 기억을 하지만

 

서로 공통점이 하나 있었던거 같다.

 

그때처럼 아직 소년이었다면 , 그때처럼 아직 소녀 였다면

 

나는 그사람과 멀어지지 않았을 것 이라고

 

무언가를 바라고.. 대가를 바라고

늘 기대고 나에게 억지로 맞추려 하는 사이에

 

소녀와 소년은 어느새 어른이 되어 있었다..

 

언제 부터인가 남에게 해주는 일보다 받는일을 좋아하게 되었고

 

자신의 아픔을 핑계 삼아 위로만 받으려 하며  그사람의

아픔은 나에 비하면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곤 했다..

 

내가 그렇게 이기적이지 않았다면

 

그사람도 그렜을까?

 

내가 해준 선물과 빡빡한 학교생활에서 아르바이트 해서

어렵게 모은 돈으로 떠난 여행에서의 풍경과

 

눈오는 날 집앞에 가져다 놓은 작은 상자안의 반지를

끼워주며 고백 했던 일들을 숨기려 해도 보상 받으려 했던 마음들이

느껴지지 않았다면..

 

모든일이 꼬여 버린 날 화를 내지만 않았더라면

이야기 하자던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면

그사람은 아직 옆에 있었을까?

 

이런 생각 들은 아무도 모를거야

 

아직도 확실하지 않지만 왠지 내가 아직 소년이었다면

아직 옆에 있었을 것만 같아..

 

지금은 하기 어려울 것 같아

바라는 것 없는 얼굴로 눈오는 날 마주 보며 웃는 일

말이야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 2
  • 친구 라는건...(Real Story)
  • 2014-12-28 02:34
  • 3
  • 추측
  • 2012-08-03 14:51
  • 4
  • Way file
  • 2011-11-13 00:39
  • 5
  • Me to day
  • 2011-04-27 20:55
  • 7
  • Comics
  • 2010-10-13 21:19
  • 8
  • 그래도.. file
  • 2010-07-29 00:20
  • 9
  • hearing impairment file
  • 2010-06-08 23:58
  • 이 게시물에는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 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 :)

    Attach Images or Files

    Drop your files here, or click the button to the left.

    Maximum File Size : 0MB (Allowed extentsions : *.*)

    0 file(s) attached ( / )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 Views
    Notice 감동적인글 가슴이 따듯해지는 이야기를 올리는 곳입니다. [2] 송승근 2006.02.01 18662
    305 어느 며느리와 시어머니 이야기 엠에이 2014.11.22 524
    304 일제시대의 재력가 엠에이 2014.11.17 277
    303 엄마를 울게 만든 한마디 [1] 엠에이 2014.10.22 450
    302 사랑과 배려 엠에이 2014.10.03 530
    301 어른이 되서야 이해된 책들 엠에이 2014.09.18 560
    300 엄마의 마음 엠에이 2014.08.22 592
    299 나의 등 뒤에서 엠에이 2014.08.19 599
    298 앙숙이었지만 엠에이 2014.08.13 664
    297 버려진 강아지의 마음 엠에이 2014.08.06 865
    296 사회를 감동시킨 유언장 엠에이 2014.08.05 835
    295 천만명을 울렸다는 태국 광고 [1] 엠에이 2014.08.05 905
    294 동물을 대하는 태도 엠에이 2014.07.31 956
    293 BEST 개가 빨리 죽는 이유 엠에이 2014.07.13 1860
    292 BEST 애완견 꼭지와 할머니의 이야기 3편 : 꼭지, 할머니와 헤어지다. 렐리게임광 2014.03.16 1580
    291 BEST 높은 인격이 성공을 가져온다 [1] 제일은 2013.08.05 2935
    290 BEST 행복한 하루를 보내는 여덟가지 습관 제일은 2013.08.05 2310
    289 BEST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 혀니야 2012.09.04 3165
    » BEST 추측 Gray 2012.08.03 2716
    287 BEST 꽃은 저마다 피는 계절이 다르다. [1] 혀니야 2012.08.02 4063
    286 BEST 어느 중고 컴퓨터장사의 일기 [1] 송승근 2011.12.05 4381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