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수다방

전체 글 보기공지사항자주묻는질문등업신청요청&질문자유게시판게임팁&공략내가쓴리뷰매뉴얼업로드게임동영상지식&노하우삶을바꾸는글감동글모음공포글모음명언모음회원사진첩접속자현황회원활동순위Tooli토론방추천사이트IRC채팅방출석체크방명록



글 수 242

축구의 그라운드는 인생의 축소판이다.

조회 수 2390 추천 수 10 2008.02.16 16:55:03


디에고 마라도나는 신의 손 사건을 일으켯다.
사람들은 진실을 알아버렸다, 하지만 여전히 마라도나는 재능만으로도
따라올자가 없다.
마라도나는 그골이 아니더라도 다른식으로 골을 넣었으리라 난 믿는다...
(우리들은 그사람의 명성을 보고서는 진실을 은폐하곤 하죠 현재사회에도
그런경우는 서글프게 종종보입니다...)

스테판 에펜베르크는 독설가이다.
그는 어린아이만큼이나 순수한것 뿐이다.
그는 독설만큼이나 많은 명경기를 조율했고 그라운드안에서는 무적이다.
(챔피언스리그에서 에펜베르크는 자기앞에서 개인기를 하는 솔라리를 보고서는 엉덩이를 차주고싶다고했죠..)
(사람중에도 이런 유형이 당연히 있습니다.)
지나친 투쟁심 하지만 그런사람들 대부분이 실력에 있어서는 탁월합니다.

금세기 최고의 윙백인 브라질의 카를로스는 선수이기 이전에 축구화를 닦아주는 일을 했고 선더랜드의 (전 간판 스트라이커)캐빈 필립스는 역시 같은
직종이었다.
(희망을 버리지않는 끌질김 그들은 후에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합니다)

네덜란드축구팬들은 말합니다.
네덜란드가 왜 우승을 못하는지 모르겠다고. 저또한 그중하나입니다.
(기업중에서도 유명인사는 많으나 항상 영문을 모르게 부진할때가 있습니다
손발이 잘맞아야 한다는 말은 이런 경우죠...)
예상으로 신문이나 잡지로 best팀을 적어주죠..하지만 그대로 햇다고 절대로
best는 아닙니다...)

94년을 풍미한 브라질의 베베투는 겸손하게 말햇습니다..
나는 나혼자서는 빛을 발하지 못한다고..그렇습니다.
베베투는 호마리우가 있어서 명선수였고 호마리우도 베베투가 있어서
그만큼 한거죠,,(세상은 주가되는 사람을 지나치게 치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예를들어 이탈리아의 골키퍼와 수비진이 엉망이라던가
SG워너비의 채동하가 없다던가 하면 그런 하모니와 플레이가 안나오죠..)
자신을 버리고 그룹을 살리는 사람들 그들또한 엄청 소중하답니다..
공격수는 한번의 골을 실패해도 좋은 움직이었다는 말을 들을지 모르지만
수비수는 한번의 실패로 골을 내주면 경기내내 괴로워 한답니다..

요한 크루이프-불을 쉬게하지마라 볼은 지치지않는다.
이말의 뜻은 동료들간의 호흡입니다. 그래서 토탈사커란 신종어가 당시 생겻죠...
가끔 지나치게 자신의 기량을 뽐내려고 큰일을 그르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의 위치에서 자기할일을 다한다면 남들도 인정합니다..

또한 축구언론들은 이야기 하죠.. 누구~누구~는 시대를 잘못 타고났다 아쉽다
저만한 재능이 썩다니...(저도 안타깝습니다..)
-그러나 시대는 절대 변하지 않습니다...변할려면 자신이 변해서 바꾸어 보십시오
저도 지금껏 살아오면서 세상이 해준것이 없습니다..세상이 불합리하단걸 다들 알것입니다,, 그럼 절대 변하지않는 세상탓보다는 자신이 변화해서 바꾼는 수밗에..
그럼 사람들을 성공자 내지는 자수성가 했다고들 하죠^^;;-

명선수 말디니는 항상 꾸준했습니다.
그는 그라운드 밗에서나 안에서나 언제나 모범이었죠..
(사회에서의 지위를 이용하는 사람들에 비해 정말 귀감입니다..)

저는 가끔가다 사소한걸 보고서는 감동먹는데요..
특히 설기현 선수의 3000원짜리 축구화 이야기는 찡했습니다.
제 핸드폰 문구에도 이렇게 적혀있죠.
제가 1호로 지은  글(다른사람이 했을수도 있겟네요? 저는 들어본적이 없으니...;;)
실패자의 찬란한 과거는 훗날 변명거리가 될수잇다.
하지만 성공자의 비참한 과거는 영웅담이라고..
길어봤자 70~80사는 인생에서 최대한 후회하지 맙시다^^;;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 2
  • 친구 라는건...(Real Story)
  • 2014-12-28 02:34
  • 3
  • 추측
  • 2012-08-03 14:51
  • 4
  • Way file
  • 2011-11-13 00:39
  • 5
  • Me to day
  • 2011-04-27 20:55
  • 7
  • Comics
  • 2010-10-13 21:19
  • 8
  • 그래도.. file
  • 2010-07-29 00:20
  • 9
  • hearing impairment file
  • 2010-06-08 23:58

  • 댓글 '5'

    profile

    잘먹고잘살놈

    2008.02.16 19:58:16

    아아 자주 뵙고 싶은 분입니다아..;;

    로이만

    2008.02.16 20:44:13

    감사합니다^^:;
    원래는 축구글을 자주쓰거든요
    자주들어올게요^^ 근데 여기는 정팅 안하나요?

    profile

    잘먹고잘살놈

    2008.02.17 15:35:12

    2시 4시 6시에 체팅방에 들어가시면 한분은 계실꺼에요오 그리고 정팅은 어제 돌+아이님이 주최하신 진주정팅이 있었습니다아

    로이만

    2008.02.17 19:30:18

    ㅎㅎㅎ;;; 설마 새벽인가요?....
    설마? 아니겟죠? 음......

    뽀대남이야

    2011.12.03 01:11:00

    좋은글 감사합니다.

     

    많은걸 배우고 가요!!!ㅋ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미 은행장이 아들에게.. [5] 송승근 2007.02.27 14539
    공지 인생의 전환점이 될수있는 가슴에 와닫는 글을 올려주세요. 송승근 2007.09.22 14018
    142 BEST 색안경이야기 (Truth) [2] 로이만 2008.10.05 2312
    141 화제 BEST -핸드폰 이야기(부제:Continue)- [8] 로이만 2008.09.12 2351
    140 BEST 가끔은.... [3] 로이만 2008.08.08 1921
    139 BEST 혹시 도를 아십니까? [2] 로이만 2008.04.22 2070
    138 BEST 시간의 의미 [1] 로이만 2008.03.09 2099
    » 화제 BEST 축구의 그라운드는 인생의 축소판이다. [5] 로이만 2008.02.16 2390
    136 BEST *♡♣ 겨울에 읽는 하얀 편지 ♣♡* 아티 2008.01.13 1825
    135 BEST ━♥내가 받은 조용한 사랑입니다♥━ 아티 2008.01.13 1954
    134 BEST ♤ 눈 내리면 만나자던 약속 ♤ 아티 2008.01.13 1789
    133 BEST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2] 렐리게임광 2008.01.02 2006
    132 BEST ◈-차 한잔의 여유:+:♬ 아티 2007.12.29 1826
    131 BEST ☆..생각할수록 기분이 좋아지는사람 아티 2007.12.27 1918
    130 BEST ♧ 보고 싶다고 말하면 더 보고싶어 질까 봐 ♧ 아티 2007.12.27 1773
    129 BEST ♡ 나의 사랑을 그대에게 드립니다 ♡ 아티 2007.12.27 1807
    128 BEST 당신은 귀한 존재 입니다 아티 2007.12.27 1775
    127 화제 BEST 자작글-인생이란? [10] 인생이란 2007.11.07 2299
    126 BEST 마음 [1] 하남기 2007.11.08 2225
    125 BEST 하남기 2007.11.08 1771
    124 BEST 눈가리개 세상 염기수 2007.11.03 1933
    123 BEST 당신을 어떻게 잊겠습니까. [2] 아티 2007.10.20 2038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