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수다방

전체 글 보기공지사항자주묻는질문등업신청요청&질문자유게시판게임팁&공략내가쓴리뷰매뉴얼업로드게임동영상지식&노하우삶을바꾸는글감동글모음공포글모음명언모음회원사진첩접속자현황회원활동순위Tooli토론방추천사이트IRC채팅방출석체크방명록



글 수 242

부모님에 대한 나의 생각

조회 수 2254 추천 수 0 2008.12.17 20:02:53
김도균 URL 복사하기 - 


                         태어 날땐 아주 연약하고 어린 아기여서 커서는 그 어릴적
기억을 못합니다. 그리고 어릴땐 부모님 말을 잘 듣더라도, 나이가 들어가며
초등학생1~3학년 정도까지는 부모님을 잘 따르지만 4학년부턴 자신을 낳아주고
길러주신 부모님이 미워지기 시작합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자신이 해달라는대로 안해주고 어른들은 하는것을 우리보곤 하지말라.
공부해라, 밖에가라. 어디가자. 등 가장 원격적인 근본 "잔소리"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은 부모님이 자신을 미워하는것이 아니라
훌륭한 인재로 만들어 내고 싶어서, 보살펴 주는 것입니다.
옛날 이순신 장군도 어릴적 아버지께 아주 많이 맞으며 자랏답니다..

그리고 이 사실만은 꼭 명심해두세요...


어른들을 보시면

자신이 어릴적에 못해준 부모님의 대한 마음의 문 이 꽉 닫혀버리고,  
부모님의 대한 나의 감정이 없어져서 크면 클수록 부모님을 애먹이시다가.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면

그때서야 자신이 잘못하고 못해준 행동이 죽는것보다 괴롭게 느껴지고 죄인처럼 느껴집니다..

여러분!! 제발 부모님이 나무라셔도 딴마음 먹지말고 크면 클수록 부모님께 효도하세요.
부모님이 꾸중하시면 자신이 잘못한 행동을 먼저 생각하시고. 자기 자신이 그 행동을
반성하세요..  항상 애먹이시다가. 나중에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그 심정이 어떻겠습니까? 옆에도 아니 이한국에서 떨어진 미국이나 중국같은 타국에도 없는
부모님이 죽을듯 그리워 질겁니다.. 전 지금 나이가 12살 밖에 안되고 부모님을 많이 애먹였지만
2달전부터 일어난 아버지의 갑작스런 긴 출장에 아버지가 그리워져서 쓸쓸함이 느껴질때마다.
눈물을 흘리곤 합니다. 그리고 학교와 학원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면 어둑어둑 깜깜해진 집을
밝힐때의 쓸쓸함 누나와 엄마, 나 이렇게 있을때 옆에 없으신 아버지의 빈자리가 너무나도 크게 느껴집니다. 그 어느 큰 하늘과 바다라고 해도 그보다 클순없습니다. 아버지의 모습을 보려고 해도
핸드폰으로 사진을 주고 받아야 하며 실제로 본다고해도 3주에 한번오셔서 1루도 채되지않는 시간
동안 있다가 가십니다.. (저녁8시에 오셔서 새벽4시에 가심..) 즉 그 작은시간의 저녁에
아버지의 실물을 보실수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나중에라도 후회하고 싶지 않으신다면 부모님께 지금이라도 효도하고 부모님을 아낍시다..

마지막으로 부모님이 자신의 옆을 떠났을때 사람들이 제일 하고 싶은말은...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적었는데도 어느새 눈물이 나네요.. 전 12살의 어린 소년이랍니다..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이 게시물에는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첫 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 보세요 :)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미 은행장이 아들에게.. [5] 송승근 2007.02.27 14543
공지 인생의 전환점이 될수있는 가슴에 와닫는 글을 올려주세요. 송승근 2007.09.22 14019
160 BEST 고승덕 변호사 파이터 2009.04.19 6978
159 BEST 내가 명심해야 할것들 파이터 2009.04.19 5592
158 BEST 어떤 일을 해도 꼭 분명히 성공할 남자 파이터 2009.04.19 5906
157 BEST 20대만이 할수 있는일 [2] 파이터 2009.04.18 7246
156 화제 BEST 중간지도 [5] 블루비 2009.04.14 6353
155 BEST 4가지와 그반대 4가지 블루비 2009.04.05 4958
154 BEST ez_희망의 속삭임 [1] 선물 2009.02.25 3880
153 BEST ez_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1] 선물 2009.02.25 4557
152 화제 BEST ※ 화가 나고 속상할 때는 ※ [5] 선물 2009.02.19 4901
151 BEST 인생 인생이란 2009.02.12 4013
150 BEST 한번의 실패로 좌절 하고 계신가요? 인생이란 2009.02.12 3831
149 BEST 오늘 인생이란 2009.02.12 2968
148 BEST 나에게 주어진 날들을 위하여 인생이란 2009.02.12 2605
147 BEST 성공을 위하여 인생이란 2009.02.12 2830
146 BEST 시간, 인생이란 2009.02.12 1826
145 BEST 가슴 두근거리는 삼을 위해서 인생이란 2009.02.12 1774
» BEST 부모님에 대한 나의 생각 김도균 2008.12.17 2254
143 BEST 56점짜리인생 [2] 테사다 2008.11.08 2157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