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즐거움 Tooli의 고전게임 - 툴리의 고전게임
회원가입로그인사이트 소개즐겨찾기 추가
  • SNS로그인
  • 일반로그인

유머

유머자료유머글



글 수 115

어느날 피씨방을 갔습니다...

조회 수 7677 추천 수 0 2010.01.10 19:50:06


어느날, 제가 친구와 PC방을 갔는데 친구랑 똑같이 스타를 하다가 친구가 가봐야 한대서

 

친구꺼 시간을 제걸로 다 옮기고 약 1시간 15분이 남은걸 열심히 놀 궁리를 하고 있었죠...

 

그런데 갑자기 옆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아이가 제 옆으로 오는겁니다.

 

뭐 할까... 싶어서 검색하는 척 하면서 봤죠.

 

오!! 서든을 하더군요.

 

저는 그래도 옆에 애랑 하면 재밌지 않을까 생각되서 순수한 마음에 서든을 켰습니다.

 

역시 초딩인지 제3보급창고를 안하고 웨어하우스를 하더라고요.

 

급하게 가서 다른팀으로 하면서 그 아이랑 게임을 했지요... 누가보면 형제인줄 알지도 모르게...

 

제가 채팅창에 쳤습니다.

 

[OOOO 쟤좀봐, 옵뎃 쩔어~]

 

바로 내려왔죠.

 

[너 몇살이냐?]

 

그래도 꽤 한다고 제가 28킬 7뎃이여서... 그래도 '어쩌라고' 이런식의 대답을 기대했었는데 의외길래 다시 채팅을 쳤죠.

 

[너야말로 몇살이냐?]

 

여기서 거짓말을 하면 제가 옆에서 바로 뭐라 할려고 했죠!! 그런데 이렇게 치는겁니다!!

 

[초6이다. 왜]

 

물론 뒤에 뭐가 붙긴 했지만... 그러자 방 사람들이 막 웃었죠. 저는 그래도 쳤죠.

 

[미안해요, 형!! 저 초4예요~]

 

그러자 사람들은 더 웃었습니다. 왜냐하면 아무리봐도 거짓말이기 때문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 재밌다는듯 웃으면서 치는겁니다.

 

[형한테 깝치지마 깝 ㄴㄴ]

 

저는 '오, 쫌 하는데?' 심정으로...

 

[저는 OO초등학교 4학년 2반 이예요~]

 

이렇게 친 이유는 바로 이 주변에 초등학교가 저거 하나기 때문에 이 옆에 아이도 그곳을 다닐거란 확신을 했기 때문이죠!!

 

[난 6학년 1반임]

 

그런후에 이렇게 한 경기가 끝나고 저는 선배 선배 거리면서 같은 팀으로 옮겼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스틸했죠. 그러자 이렇게 채팅에 치는겁니다.

 

[형꺼 스틸하지마라]

 

[네, 선배님]

 

이렇게 말하고 전 다시 스틸을 했죠.

 

[야, 눈이 썩었냐?]

 

오 강하더군요... 그래도 착한(???) 저라 받았습니다.

 

[아니, 여기가 피씨방이여서 잘 안보여요~]

 

[헐, 너도 피씨방이냐? 혹시 OO피시방?]

 

여기서 저는 장난을 끝내기로 마음먹었죠.

 

너무나도 제가 크게 웃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어!? 제가 32번방이니까 33번방으로 오세요]

 

참고로 배치가....                           31번           32번          33번        34번     35번     벽

 

자신의 번호표를 확인하더군요.

 

당연히 저는 알고 있었죠. 33번이라는것을!!!

 

그리고 오른쪽에는 아무도 없었고 왼쪽에 저 혼자 앉아있었습니다.

 

그제서야 제 모니터를 확인하고.......

 

갑자기 제게 '잘못했어요!!' 라는 겁니다..;;

 

당연히 유머글 이런데에서 봤겠죠? 막 이렇게 흘러가면서 무자비하게 패는것 말입니다.

 

그러자 잘못했다며 연신 말하는데;;;

 

오히려 제가 미안하다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여러분이 기대하던것처럼 하드코어 엔딩은 아니지만... 지금 생각해도 굉장히 웃겼던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profile

복귀했다!!


댓글 '4'

profile

Half2 폐인

2010.01.12 15:38:55

저도 그런거 한번 해보고싶어요 ㅋㅋㅋㅋ

그것도 추억일듯!


마일드스마일

2010.02.02 16:03:57

저도 저런거 비슷한거한번해밧는데 ㅋㅋ 너무 재밋더라구요ㅕ ㅋㅋ


엣기송

2010.07.19 22:01:45

우와 님 착하시네 ㅋㅎㅎ

니들찌질해보여 ㅡㅡ

2011.03.11 14:46:16

찌질하노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송승근 2009.01.20 16742
95 화제 BEST 스타배넷 실화... [5] jjoker 2010.03.30 7253
94 BEST 대한민국 13대 미스테리 [1] 민물의해달 2010.03.26 10077
93 BEST 만화줄거리 한줄로 요약 [4] 툴리중독자 2010.02.15 9649
92 BEST [번역 2ch일상]종교 시설 건물이 위험하다. [3] 툴리중독자 2010.02.03 9652
91 BEST [번역 2ch 바보]별것도아닌 사진같고 재목 붙이기. 툴리중독자 2010.02.03 12771
90 BEST [2ch 번역, 약간의 수위 조심] 어이 거기 너 애인없지 마키아토쨩 2010.02.03 18147
89 BEST [2ch 번역 ??] 통학로에 에로 DVD를 뿌렸다가 혼났다. 마키아토쨩 2010.02.03 10717
88 BEST [2ch 번역 ??] 본격 청소하기 [3] 마키아토쨩 2010.02.03 11150
87 BEST [유머] 그냥.. 살짝.. 살포시.. 수줍게.. 피식 거릴 이야기 [1] 민물의해달 2010.02.02 10669
86 BEST [2ch 번역 바보]야루오의 독신생활 [1] 툴리중독자 2010.01.14 10683
» BEST 어느날 피씨방을 갔습니다... [4] 『Ksiru』 2010.01.10 7677
84 화제 BEST 100% 공감 초딩때의 특징 [7] 송승근 2010.01.09 9975
83 화제 BEST 부모님들과 문자 [7] 송승근 2010.01.09 10113
82 BEST [2CH 번역 바보] 편의점 전쟁 [1] 툴리중독자 2010.01.07 9717
81 BEST [2CH 번역 바보] 게를 잡아왔다. [1] 툴리중독자 2010.01.07 7645
80 BEST [2CH 번역 바보] 마약을 사왔다 [1] 툴리중독자 2010.01.07 10773
79 BEST 마교이후 무림의 혈겁이 일어난다!!! [4] 『Ksiru』 2009.12.29 3914
78 BEST 지역별 편가르기 [2] Lost Map Tesatha 2009.12.24 4847
77 BEST 각 분야별 철수와 영희의 대화들 [1] 민물의해달 2009.12.22 4535
76 BEST [2ch 번역 바보] 무의식 중에 행한 의미불명의 행동들 [2] 툴리중독자 2009.12.16 4175


사이트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사이트맵
익명 커뮤니티 원팡 - www.onepang.com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