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완결소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모집중입니다.

인기연재소설
마법의 돌 (Stone Of Magic)
Dandl(D&I)
서틴 (THIR TEEN)
모집중입니다.  




글 수 163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과 만나다. 2화

조회 수 9749 추천 수 0 2009.12.24 13:15:14


"형, 같이 갈래요?"

 

[훗날, 녀석의 생뚱 맞은 이 질문은 나의 인생을 바꾼 질문이 되었다.

하지만 그땐 정말이지 황당한 질문이었다.]

 

"내...내가 거길 왜 가?"

 

내가 사래에 걸려 콜록거리며 답하자 녀석이씨익 웃으며 나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그게요. 저 말고 한명 더 같이 갈 수 있거든요."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이냐고, 나 말고 너랑 같이 교회 다니는 사람 중에 데리고 가면 되잖아."

 

내가 어처구니 없어 하며 거절을 표했다.

그러자 녀석이 고개를 저으며 답했다.

 

"아뇨, 제 생각에는 딱 형이 맞을 것 같아서요."

 

너 그러다 맞는다.

 

나를 잘 알지도 못 하는 녀석이 나를 잘 아는 것처럼 말하니 왠지 괘씸했다.

 

"야, 나는 신 안 믿거든, 선교하는 데를 내가 왜 가?"

"말이 나와서 말인데요. 그 신의 대한 얘기 좀 해도 될까요?"

 

녀석이 기다렸다는 듯이 말을 꺼냈다.

 

나를 본격적으로 전도하겠다 그런 거냐. 아, 슬슬 이 놈이 싫어진다.

 

"야, 하지마, 나 그런 거 진짜 안 좋아해. 농담 아니다."

 

내가 약간 화낸 표정을 내며 감정을 표현했다. 그런데도 녀석은 둔한건지 계속 말을 꺼냈다.

 

"형, 남자끼리 철학적인 얘기하는 거 재밌잖아요.  예전에 형도  대학에 있을 때 이런 대화하는 거 좋아했잖아요?"

"야, 그거랑 이거랑 같냐, 난 신 같은거 흥미없으니까 그만해. 나 진짜 열 받으면 그냥 간다."

 

내가 마저 컵에 있는 물을 다 마시며 말했다.

 

"아, 알았어요. 근데 형, 형도 예전에는 교회 다녔잖아요? 그런데 왜 그만 둔 거에요?"

 

알았다며 묻는 건 또 뭐냐.

 

약간 짜증나지만 이 녀석하고 밥 먹겠다고 스케줄을 다 비운 터라 사실 집에 가도 할 짓이 없었다.

 

"몰라서 묻냐? 신이 없으니까 안 다니는 거야."

"신이 없다는 걸 뭘로 확신하시게 되었는데요?"

 

아, 이 녀석 고단수다. 신학적 토론으로 날 유인하고 있다.

어떻게 할까? 받아쳐 줄까? 아니면 다른 얘기를 할까? 하지만 이 녀석하고는 별 다른 얘기할 것도 없다.

 

"너도 알겠지만 신이 존재하느냐 없느냐는 과학적으로 절대 증명할 수 없어. 그건 인정하지?"

 

나는 일단 신이 있다고 우기는 말도 안 되는 증언이 나오지 않도록 밑바탕을 깔았다.

(예수의 수의나 성령의 의한 잉태니 하는 절대 증명 못 할 헛소리 말이다.)

녀석이 순순이 고개를 끄덕였다.

 

"형은 그렇다면 어떤 심증으로 신이 없다고 생각하는 건가요?"

 

녀석이 말했다.

 

"난 심증이 아니라 철학적 근거를 두고 말하는 거야."

 

간만에 철학적 얘기를 하려니 짜증 반 흥분 반으로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나도 은근히 이런 대화를 바랬던 같다.)

 

"철학적 근거요?"

"그래, 크리스트 교의 모순된 교리를 보고 신이 없다고 확신하는 거야."

 

나의 대답을 들은 녀석의 눈이 똘망똘망 빛나는 것 같았다.

 

이 녀석 많이 준비한 것 같은데 힘든 전투가 될 것 같다.

 

"크리스트 교의 부정부패를 보고 신을 안 믿게 되었다는 건가요?"

"아니, 교리 자체의 모순 말야. 앞뒤가 안 맞는 헛소리 교리말야."

 

나의 대답에 녀석이 고개를 갸우뚱하며 잘 이해를 못 하는 것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이 녀석 바본가? 하긴 종교에 맹신하는 인간은 반대하는 사람들 자체를 이해하려고 조차 안 하지.

사탄의 세력으로 몰기만 할 뿐...

 

"구체적으로 어떤 교리가 모순되던가요?"

 

녀석이 내게 물었다.

 

"너, 예수의 사랑을 어떤 이들은 용서의 사랑이라고 하는 거 알지?"

"아, 네."

"예수가 자신을 희생 시킴으로써 인류의 본죄*를 용서할 정도로 우릴 사랑한다는 얘기잖아, 맞지?"

(*아담과 하와가 신과의 약속을 어기면서 생긴 죄, 아담의 후손은 모두 이 죄를 이어 받았다고 한다.)

 

녀석이 또 고개를 끄덕이며 흥미롭다는 듯이 내 얘기를 듣는다.

 

나를 전도하겠다고? 아예 내가 너를 무신론자로 만들어주마.

 

"성경에 보면 그 본죄 자체에 대한 오류와 신의 유한한 능력이 여실하게 들어나거든."

"성경에요? 그 오류와 신의 유한한 능력이란게 뭔지 궁금한데요?"

 

녀석이 키득거리며 말했다.

 

훗, 지금이야 웃음이 나오지 곧 너를 몰락시켜주마 (이때 정말로 즐거운 마음이 없잖아 있었던 것 같다.)

 

내가 피식하고 녀석을 비웃으며 물었다. 

 

"신이 우리를 사랑하냐?"

 

글이 재밌거나 유용하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예전 서명을 보니, 난 중2병이었던 모양이다...

  • 1
  • 흑형들의 치열한 싸움
  • 2011-06-07 16:59
  • 2
  • 나이키 쩌는 광고 [1]
  • 2011-06-07 16:54
  • 4
  • 송승근님!!!!!!! [1]
  • 2011-01-09 19:44
  • 5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1-01-09 19:43
  • 6
  • 툴리여 안녕~! [7]
  • 2010-10-09 15:24
  • 9
  • 198킬 0데스 file [1]
  • 2010-09-15 21:58

  • profile

    동글글이

    2009.12.24 18:31:00

    '종교에 맹신하는 인간은 반대하는 사람들 자체를 이해하려고 조차 안 하지.

    사탄의 세력으로 몰기만 할 뿐...'

     

    요 부분에서 전 종교의 배타적 성향이 무서운 것이라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무교인 본인과 본인의 가족들)


    얌마

    2009.12.24 18:41:06

    오오. 그런 걸 느겼다니 다행이네 ㅋ

    다음 화부터는 신학적 논쟁이 마구 펼쳐진다네 ㅋ

     

    동글군 새 소설 올라오면 나도 보러 갈께~~~

     


    profile

    『Ksiru』

    2009.12.24 20:20:52

    ...솔직히 말하자면 크리스챤이지만 저건 개인적인 감정이고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기때문에

    저것은 논쟁의 주제로 옳지 않습니다. < 국어시간에 배운 쓸데 없는 지식.

     

    뭐...모순된것은 성서에도 많습니다. 예를 들면 가인이 아벨죽이고 마을로 도망쳤다...라고 써있는데...

    가인과 아벨은 세계의 첫 사람이라는 아담과 이브(하와)의 아들들이죠...;; 이런점이 꽤 많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얌마

    2009.12.25 01:43:32

    다음 화부터 바로 그 모순된 부분을 가지고 저 둘이 논쟁을 펼치게 될 겁니다. 나름 명언이 많이 나올 것 같군요.

     

    가인과 아벨은 아담과 하와가 죄를 짓고 나은 아들들입니다. 죄를 짓기 전에 낳은 사람들(에덴동산에서, 이때는 출산의 고통이 없었다고..)

    이 또 따로 있다네요.

    성경에 신의 아들들이라고 칭해지는 사람들(본죄를 물려 받지 않아서)인데요.

    가인은 이 사람들을 두려워 했습니다. 하지만 신의 아들들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노아의 방주 때 모두 죽고 맙니다.


    시공

    2009.12.30 11:59:29

    만약 읽는 사람이 많았다면, 이 소설은 삭제해야됬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무튼 재밌게 읽고있습니다.


    얌마

    2010.01.07 09:33:14

    감사합니다. 시공님 역시 이 소설을 제대로 이해하신 것 같군요.


    선물

    2010.01.07 01:08:57

    성서의 모순된 것이 있다는 것은 성서를 쓰는 과정에서 생긴 오류일지도 모르지요.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로그인을 하여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BEST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을 만나다. 4화 [3] 얌마 2010.01.13 9249
    162 BEST -STARCRAFT- 제 2 장 10화 신경전 [4] 얌마 2010.01.09 9011
    161 화제 BEST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과 만나다. 3화 [14] 얌마 2010.01.06 5313
    160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5편 – 마지막 & 에필로그 [8] 선물 2010.01.04 5189
    » 화제 BEST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과 만나다. 2화 [7] 얌마 2009.12.24 9749
    158 화제 BEST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과 만나다. 1화 [5] 얌마 2009.12.21 9181
    157 BEST [종교 소설] 진짜 크리스찬과 만나다. [읽기 전에] [3] 얌마 2009.12.21 8988
    156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4편 – 마지막 전투 시작 & 도우미 [13] 선물 2009.12.12 6658
    155 BEST -STARCRAFT- 제 2 장 9화 부임 [2] 얌마 2009.11.04 12493
    154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3편 – 삼각진영 & 대교 [15] 선물 2009.08.30 6198
    153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2편 – S++급 & SS++급 [23] 선물 2009.08.21 6680
    152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1편 – 화웅 & 여포 [25] 선물 2009.08.17 10254
    151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10편 – 이벤트 종료 & 거점 게임 [18] 선물 2009.08.16 6823
    150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9편 – 이벤트 & 어둠의 루트 [25] 선물 2009.08.12 5795
    149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8편 – 장각 & 1 stage 종료 [22] 선물 2009.08.09 5800
    148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7편 - 돌진 & 고비 [27] 선물 2009.08.05 4992
    147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6편 - 부 지휘관 & 3번째 게임 [22] 선물 2009.08.01 7035
    146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5편 - 모두 & 스킬 [22] 선물 2009.07.28 5895
    145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4편 – 16.000 VS 150.000 & 낙석 [23] 선물 2009.07.24 5538
    144 화제 BEST ↗삼국지 툴리바↙ 3편 – 두번째 게임 & 전략 [27] 선물 2009.07.21 667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